header2

강병국 목사 - 하늘 나그네

 

“나그네 나그네 하늘 나그네, 좁은 길 마다 않고 걸어가시는 나그네 나그네 하늘 나그네.

한 고개 넘고서 허리를 펴고 두 고개 넘고서 심호흡하는 나그네 나그네 하늘 나그네.

위에서 나리는 만나를 먹고 조용히 맺혀진 이슬 축이며 본향 찾아가시는 하늘 나그네.

세상을 등지고 위를 향하여 꾸준히 걸어 간다. 하늘 나그네.

나그네 나그네 하늘 나그네 좁은 길 마다 않고 걸어가시는 나그네 나그네 하늘 나그네.

 

본향 찾아가는 마음으로 몇 자 적어 보았습니다.

 

나그네에게는 서러움이 있습니다. 자기 집과 자기 땅, 자기 동네가 없다는 것입니다. 떠돌이 신세이지요. 참 힘들고 고된 생애입니다. 한 곳에 머물러 말뚝을 박을 수 없기에, 늘 외로움과 불편함을 감내해야 합니다. 그러나 나그네에게도 소망이 있습니다. 목적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본향을 향하는 일편단심은 모든 괴로움과 고생을 무릅쓰고 한곳을 향하여만 걸어가게 만듭니다.

 

본향에 이르기만 하면 됩니다. 지금까지의 모든 풍파와 고난을 이길 수 있도록 삶의 목적을 주어 온 그곳 말입니다. 그곳에 가면 더는 나그네가 아닙니다. 더 이상 떠돌아 다닐 필요도 없습니다. 나를 기다려 주는 이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나를 반기며 영접하여 줄 자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바로 이러한 자들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이 그곳을 나의 돌아갈 본향으로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거기가 아름답고 좋기 때문만이 아닙니다. 그보다는 오히려 내가 함께 살 수 있는 영원한 벗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나는 그곳이 너무나도 그립습니다. 나와 대화가 통하고 마음이 맞는 이들과 영원히 함께 살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모르지요. 그래서 나는 오늘도 본향 찾아 길가는 나그네로 살아갑니다!

 

그래서 아브라함은 하나님께서 약속해 주신 가나안 땅에 거하면서도 여전히 자기를 본향 찾는 나그네라고 불렀던 모양입니다. 가나안 땅도 여전히 이 세상에 있는 땅이었기 때문입니다. 히브리서 11장에는 이러한 나그네들에 대한 눈물겨운 말씀이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히브리서 118~26

8 믿음으로 아브라함은 부르심을 받았을 때에 순종하여 장래 기업으로 받을 땅에 나갈새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갔으며

9 믿음으로 저가 외방에 있는 것같이 약속하신 땅에 우거하여 동일한 약속을 유업으로 함께 받은 이삭과 야곱으로 더불어 장막에 거하였으니

10 이는 하나님의 경영하시고 지으실 터가 있는 성을 바랐음이니라

11 믿음으로 사라 자신도 나이 늙어 단산하였으나 잉태하는 힘을 얻었으니 이는 약속하신 이를 미쁘신 줄 앎이라

12 이러므로 죽은 자와 방불한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하늘에 허다한 별과 또 해변의 무수한 모래와 같이 많이 생육하였느니라

13 이 사람들은 다 믿음을 따라 죽었으며 약속을 받지 못하였으되 그것들을 멀리서 보고 환영하며 또 땅에서는 외국인과 나그네로라 증거하였으니

14 이같이 말하는 자들은 본향 찾는 것을 나타냄이라

15 저희가 나온 바 본향을 생각하였더면 돌아갈 기회가 있었으려니와

16 저희가 이제는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하니 곧 하늘에 있는 것이라 그러므로 하나님이 저희 하나님이라 일컬음 받으심을 부끄러워 아니하시고 저희를 위하여 한 성을 예비하셨느니라

17 아브라함은 시험을 받을 때에 믿음으로 이삭을 드렸으니 저는 약속을 받은 자로되 그 독생자를 드렸느니라

18 저에게 이미 말씀하시기를 네 자손이라 칭할 자는 이삭으로 말미암으리라 하셨으니

19 저가 하나님이 능히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리실 줄로 생각한지라 비유컨대 죽은 자 가운데서 도로 받은 것이니라

20 믿음으로 이삭은 장차 오는 일에 대하여 야곱과 에서에게 축복하였으며

21 믿음으로 야곱은 죽을 때에 요셉의 각 아들에게 축복하고 그 지팡이 머리에 의지하여 경배하였으며

22 믿음으로 요셉은 임종시에 이스라엘 자손들의 떠날 것을 말하고 또 자기 해골을 위하여 명하였으며

23 믿음으로 모세가 났을 때에 그 부모가 아름다운 아이임을 보고 석 달 동안 숨겨 임금의 명령을 무서워 아니하였으며

24 믿음으로 모세는 장성하여 바로의 공주의 아들이라 칭함을 거절하고

25 도리어 하나님의 백성과 함께 고난받기를 잠시 죄악의 낙을 누리는 것보다 더 좋아하고

26 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능욕을 애굽의 모든 보화보다 더 큰 재물로 여겼으니 이는 상주심을 바라봄이라

 

우리가 하나님을 우리 아버지, 우리가 돌아가 안겨야 할 품속, 우리가 가장 사모하는 분으로 여기며 살기에 하나님께서 당신이 우리의 하나님이라고 일컬음 받으시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으시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를 위하여 능욕 받는 것을 이 세상의 보화나 죄악의 낙보다 더 좋아했던 모세, 그야말로 진정한 나그네의 표상입니다.

 

오늘도 나는 혼자 다음의 찬송가를 흥얼거려 봅니다.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날마다 나아갑니다. 내 뜻과 정성 모아서 날마다 기도합니다.

내 주여 내 맘 붙드사 그곳에 있게 하소서. 그곳은 빛과 사랑이 언제나 넘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