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2

Healing story_ 독감

 

봄이 온다는 입춘과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가 지났지만 여전히 우리 곁에서 머뭇거리며 떠나지 않는 반갑지 않은 손님이 있습니다. 바로 독감입니다. 독감은 바이러스 중 인플루엔자(Influenza)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상기도 감염으로 일반적인 감기와는 다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날씨가 춥고 건조한 10월부터 4~5월까지 발생률이 높습니다. 독감을 그냥 감기로 생각하면 큰 오산입니다. 해마다 독감 합병증으로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가 평균 2십만 명이고 그 중에 36천 명이 사망한다고 합니다. 특히 면역기능이 충분히 발육되지 않은 6살 미만의 아이들과 65세 이상의 노인들, 특히 양로원에 계신 분들의 경우 더 위험하다고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 보고한 바 있습니다.

 

아침에 멀쩡히 출근했는데 오후가 되면서 으슬으슬 춥고 두통, 근육통, 기침, 고열이 나는 등 갑자기 몰아쳐 오는 게 독감입니다. 반면, 며칠은 콧물이 흐르고, 그다음에 목이 아프고, 그다음 기침을 하는 식으로 1~3일을 여유 있게 슬슬 오는 것이 감기입니다. 이제는 ‘아! 내가 그 때 아픈 것은 감기였구나.’하고 구분이 되시지요? 보통, 감기 증상이 시작되면 증상대로 콧물약, 기침약, 두통약, 거기다가 항생제까지 처방받아 먹는 것이 일반적인 모습입니다. 해야 할 공부나 업무가 많기에 끙끙거리며 아파 누워 있을 시간조차 없는 것이 현대인의 모습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감기를 앓음으로써 생기는 면역력을 얻지 못하게 하며 합병증을 불러오게 하는 지름길을 마련해 주는 것입니다. 오늘은 집에서 할 수 있는 독감의 천연치료법과 예방에 대해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 천연치료법

1. 뜨거운 물에 목욕하기 : 더운 물로 샤워를 하거나 욕조에 들어갑니다. 우리 몸을 따뜻하게 만드는 방법으로 제일 빠르고 효과적입니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욕실 안과 방 안의 온도를 따뜻하게 하여서 옷을 벗고 들어갈 때와 목욕 후 나올 때에 추위를 느끼지 않도록 하십시오.

2. 물 많이 마시기 : 처음 감기가 왔다고 느낄 때, 따뜻한 물을 10분마다 한 컵씩, 한 시간 동안 마십니다. 쉬운 일은 아니지만 우리 코 안과 목, 기관지에 있는 세포들이 물에 약간 뜨는 정도로 수분을 많이 공급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될까요? 놀랍게도 바이러스가 수분이 가득한 세포에 침투해 들어갈 수 없게 됩니다. 또한 모세혈관이 확장되어 혈액순환이 잘 되므로 산소공급과 영양소, 면역체 공급이 더 효과적이게 됩니다.

3. 식사 가볍게 하기 : 가벼운 식사란 소화효소를 필요하지 않는 과일식 같은 것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레몬, 자몽, 오렌지를 같이 짜낸 시트로스(감귤류) 주스입니다. 가래가 많이 나오고 기침을 하면 위산도가 떨어지게 되므로 이런 신 과일 주스를 짜서 차지 않게 천천히 마시면 좋습니다. 주스를 입안에서 10번 정도 씹어 삼키면 좋습니다. 점차 몸 상태가 좋아지면 과일 자체를 선택해서 먹도록 하고 열이 떨어지면 맑은장국과 밥도 좋습니다.

4. 신선한 공기 마시기: 머리가 띵하고 무겁거나 목 안이 까칠까칠하고 침 삼킬 때 불편하거나 가슴이 답답하고 막히는 것 같을 때에 얼른 심호흡을 하십시오. 햇빛이 있는 신선한 공기를 깊이 호흡하고 몇 초간 붙들고 있다가 천천히 내쉬고 이것을 20~30분간 반복하십시오. 또한 머리를 뒤로 젖히고 목의 볼록 나온 부위를(아담스 애플이 있는) 아래위로 마사지를 해줍니다. 그러면 우리 몸에서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그 단순한 심호흡과 마사지가 기도에 전달되면 그 반사작용으로 여기에 무슨 문제가 있나 보라며 몸이 경고를 받습니다. 그리고 그곳에 분포된 혈관 벽을 자극함으로써 피가 집중적으로 몰려들게 되고 혈액순환이 좋아짐으로 백혈구, 항체들, 모든 병들과 싸울 수 있는 파워가 막 몰려들게 됩니다. 이건 결코 단순한 것이 아닙니다.

5. 숯 정제 : 목이 아프면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숯 정제를 24시간 동안 빨아 먹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자는 시간을 제외하고 중간중간 따뜻한 물을 먹습니다. 숯 정제는 바이러스, 혹은 박테리아, 독소를 흡수하는 성격이 있습니다.

6. 열 치료 : 체온이 화씨 100~102도(섭씨 37.8~38.9도)일 때, 오한과 근육통, 가슴막부위 통증, 기침이 심한 경우 약간의 폐렴 기가 벌써 오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열 치료를 합니다. 먼저 욕조 전체를 덥히기 위해서 더운물을 발목이 잠길 정도로 넣고 2~3분 뒤에 찬물을 섞어 줍니다. 물 온도는 발을 담글 때 저항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면 됩니다. 배꼽 위로 물이 올라오도록 채우며 따뜻하고 편안하게 느껴지면 됩니다. 들어가서 5~10분 안에 화씨 100(섭씨 37.8)까지 온도를 올리고 서서히 화씨 102(섭씨 38.9)까지 올립니다. 화씨 101(섭씨 38.3)가 넘으면 시원한 물을 한 모금씩 마시게 하고 이마에는 찬 수건을 대어줍니다. 환자가 힘들어하면 찬물을 조금씩 넣어서 서서히 물의 온도를 100도(섭씨 37.8도)까지 내린 뒤에 천천히 부축하여 나오게 합니다. 이렇게 열 치료를 받은 사람은 현기증으로 쓰러질 가능성이 있기에 조심해야 하며 6살 미만과 65세 이상의 노인은 잘 관찰하고 증상 호전이 없는 경우 바로 병원에 갑니다.

7. 충분한 휴식 취하기.

8. 열이 내려가고 몸 상태가 좋아지면 방 안에만 가만히 누워 있지 말고 옷을 따뜻하게 차려입고 옥외활동과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방

1.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 피하기, 마스크 하기, 손 씻기 등입니다. 특히 손 씻기는 모든 감염 질환의 60%를 예방해 준다고 합니다.

2. 적정온도(섭씨 18~22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내 온도가 섭씨 22도 이상 높아지면 호흡기는 좁아집니다. 밤에 잘 때, 아이들의 옷을 따뜻이 입히고 서늘하게 하고 자면 호흡기가 충분히 열려서 간접적으로 공기를 교환함으로 감기를 잘 이깁니다. 겨울에 더운 아파트에서 사는 아이들이 감기가 잘 걸리는 이유입니다.

3. 수분 부족, 과로, 스트레스 노출 등은 면역력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됩니다.

4. 잠을 부족하지 않게 충분히 자는 것입니다. 오후 10시 전에는 꼭 자도록 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