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ing Story_봄나물,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해마다 맞이하는 봄이지만, 새로운 담임 선생님을 기다리는 학생들처럼 마음이 설레고 기다려지는 것은 왜일까요? 바구니를 들고 온종일 산과 들에서 지내고 싶은 계절입니다. 언 땅을 뚫고 나온 고마운 하나님의 보물들! 꼭 1년 만에 다시 하는 보물찾기를 하러 두근거리는 마음을 달래며 칼과 봉지를 들고 밭으로 나갔습니다. 수줍은 봄나물들의 노랫소리가 들립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대표적인 봄나물 - 냉이
추운 겨울을 잘 이겨낸 뿌리 식물은 인삼보다 더 좋은 보약이라고 합니다. 그중에 냉이는 봄에 먹는 인삼이라고 하겠습니다. 단백질과 칼슘이 많이 함유되어 있고 철분, 비타민, 특히 비타민A의 전구체가 풍부한 미세영양소의 보고입니다. 한 주먹 정도의 냉이를 살짝 데쳐서 무쳐 먹으면 하루 필요한 비타민 A를 모두 섭취한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소화제나 지사제로 쓰이는 천연소화제이기도 합니다. 냉이는 주로 무쳐서 먹거나 국이나 찌개에 넣어 먹는데, 가열해도 영양분이 파괴되지 않는다고 하니 놀랍습니다. 간을 튼튼하게 하고 눈에도 좋은 냉이로 나른한 봄날의 피곤함을 해결해 봅시다.

산에 나는 마늘 - 달래
냉이와 함께 대표적인 봄나물로 알싸한 매운맛의 달래를 손꼽을 수 있습니다. 들이나 논길에 주로 덩이를 이루며 자라는데 작은 삽으로 깊게 파서 흙을 뒤집은 뒤에 큰 달래만 골라내어 주면 됩니다. 달래도 냉이 못지않게 비타민과 무기질이 골고루 함유되어 있어서 빈혈을 없애주고 간장 작용을 도와주며 동맥경화를 예방해 줍니다. 달래의 뿌리에는 마늘에 있는 알리신이 들어 있어서 항암, 항노화 효능이 탁월하며, 비타민 C와 칼슘이 풍부해서 식욕부진이나 춘곤증에도 좋습니다. 깨끗이 손질하여 무쳐 먹어도 좋고 된장찌개에 넣거나 양념간장으로 밥에 넣어 먹으면 향긋한 달래 향이 입맛을 돋워 줍니다. 그 밖에 벌레에 물린 상처에 알뿌리를 갈아서 밀가루와 섞어서 붙이면 가려움증이 가시는 효능도 있습니다. 팔방미인 달래는 진정효과가 있어서 불면증 치료에도 쓰인다고 합니다.

사시사철 - 돌나물
한참 냉이를 캐어 먹고 나면 조금씩 싹을 틔우며 올라오는 돌나물을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봄부터 가을까지 수시로 새순을 뜯어 먹을 수 있는 돌나물은 4월 중순경부터 뜯어 먹을 수 있습니다. 상추와 함께 쌈으로 먹거나 무침과 샐러드로 신선하게 먹어도 너무 좋습니다. 국물을 넉넉히 넣어 물김치를 담그기도 합니다. 칼슘, 인, 비타민 C가 많기 때문에 봄의 나른함을 없애주고 식욕을 돋워 주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어 성인병을 예방해 주는 효능이 있습니다.

산채의 제왕 - 봄 두릅
두릅은 4~5월에 어린 순을 따서 살짝 데쳐 먹습니다. 먹을 수 있는 기간이 짧긴 하지만 좋은 단백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고 비타민, 칼슘, 섬유질 함량이 높기 때문에 제왕이라는 명성이 무색하지 않습니다. 두릅에 많이 함유된 사포닌과 비타민C는 발암물질인 나이트로사민을 억제시켜 주고, 혈당 강하 효능이 있어서 당뇨 환자에게 더욱 좋습니다. 특히 사포닌은 혈관 내 유해 콜레스테롤을 녹여서 배설해 주는 효능이 있습니다. 따라서 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많은 종류의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고, 고혈압과 동맥경화증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두릅순에서 나는 독특한 향기는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고 신경을 안정시키는 칼슘도 많이 들어 있어서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많고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시는 분들이 먹으면 머리가 맑아지고 잠도 잘 온다고 합니다.

입맛 회복 - 씀바귀
입과 뿌리에 있는 하얀 즙이 아주 쓴 맛을 낸다고 하여 이름도 씀바귀라고 합니다. 다섯 가지 맛 중에서 사람들이 제일 싫어하는 것이 쓴맛인데, 그것이 겨우내 떨어진 입맛을 회복시켜 준다고 하니 참 신기한 일입니다. 씀바귀는 뿌리와 함께 먹는 나물이므로 잔털이 많지 않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깨끗이 씻어서 삶은 후에 여러 번 물을 갈아 주어 쓴맛을 빼 준 뒤에 요리해 먹습니다. 쓴 것이 몸에는 좋다고 씀바귀는 토코페롤보다 항산화 효과가 14배, 항박테리아 효과가 5배, 콜레스테롤 억제 효과가 7배나 높다고 합니다. 그래서 ​봄철에 씀바귀를 많이 먹으면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씀바귀와 비슷하여 혼동이 되는 나물이 있지요? 바로 고들빼기입니다. 씀바귀는 잎이 톱니 모양으로 길게 나와 있는 반면, 고들빼기는 잎이 매끈하며 씀바귀가 고들빼기보다 맛이 더 쓰다고 합니다.

만병통치약 - 쑥
가장 흔한 것이 가장 귀하다는 말은 쑥을 두고 한 말인 것 같습니다. 원자폭탄이 떨어져 폐허가 되었던 히로시마에서 제일 먼저 돋아난 풀이 쑥이라고 하니 그 생명력이 얼마나 강한지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겠지요? * 면역기능과 해독작용 : 쑥은 백혈구의 수를 늘리기 때문에 면역 기능이 좋아져서 감기 예방과 각종 호흡기 질환이나 알레르기 질환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쑥의 독특한 향기는 치네올이라는 성분에서 나오는 것인데, 이 성분은 대장균, 디프테리아균을 죽이거나 발육을 억제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 간 기능 개선과 노화방지 : 쑥에는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서 간의 해독과 지방 대사 기능을 원활하게 해주며, 피로회복과 체력증진에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쑥의 타닌 성분은 피부에 주름살과 색소침착을 가져오는 과산화지질의 생성을 억제해서 피부의 노화를 방지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 각종 여성 질환 및 부인병 예방과 개선 : 쑥은 우리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습기를 내보내는 역할을 하여서 여성의 만성적인 요통, 어깨 통증, 냉대하, 생리통 등을 완화하는 탁월한 효능을 갖고 있습니다.
* 위장, 소화기관 강화 효과 : 쑥은 위 점막의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해주기 때문에 속이 자주 쓰리거나 속이 불편한 위장병 증상이 있는 분들에게 좋습니다. 또한 섬유질이 풍부해서 장의 연동 운동을 도와주어 변비해소 도움이 되며, 소화액의 분비를 왕성하게 해서 소화력을 높여줍니다.